칼바람에 체감온도 '뚝'… 10일 오전까지 '한파'
칼바람에 체감온도 '뚝'… 10일 오전까지 '한파'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12.09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24시간 비상체제
한파가 기승을 부리며 충북 도내 일부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9일 청주 성안길에 나선 시민들이 두터운 외투로 중무장을 하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 김용수
한파가 기승을 부리며 충북 도내 일부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9일 청주 성안길에 나선 시민들이 두터운 외투로 중무장을 하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초겨울 강한 바람이 이어지면서 충청권에 강추위가 몰려들었다.

특히 충북 5개 시·군은 한파주의보가 나흘째 이어진 가운데 제천 영하 14도, 괴산 영하 13.1도, 음성 영하 12.7도를 기록했다.

음성, 충주, 제천, 단양, 괴산 등 5개 시·군은 지난 6일 오후 4시에 내린 한파주의보가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9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충북 도내 날씨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미세먼지 농도도 '좋음' 수준을 보였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한파는 내일(10일) 오전까지 이어지고 체감온도가 낮아 매우 춥겠다"고 말했다

10일은 대체로 맑다가 밤에 구름이 많아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낮 최고기온이 영하 3도에서 영상 5도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10일 아침까지 한파가 계속될 것"이라며 "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있어 건강과 농·축산물관리, 수도관 동파 등 추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청주시상수도사업본부(본부장 이범수)가 내년 2월 말까지 한파로 발생하는 수도계량기 동파 방지를 위해 행동요령 홍보 및 24시간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올해 겨울은 대륙고기압과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기온변화가 크고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동절기에 자주 발생하는 수도계량기 동파사고 예방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주시상수도사업본부는 비상근무반을 편성해 24시간 동파상황실을 운영하고, 가압장과 소규모수도시설 물탱크 등 상수도 시설물에 대해 동파예방 점검을 실시하며 시민 불편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수도계량기 동파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보호통 내 찬 공기가 유입되지 않도록 스티로폼, 헌옷, 보온덮개 등으로 보호해야 하고, 노후 보호통은 새것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또 영하 10도 이하의 혹한이 계속될 때에는 계량기함 보온 조치와 더불어 동파예방을 위해 잠시 외출할 때나 야간에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을 때 욕조나 세면대, 싱크대의 수도꼭지를 조금씩 틀어 놓아 수돗물을 흘려보내야 한다.

수도계량기 및 수도관이 얼었을 때에는 헤어드라이어로 약하게 서서히 녹여주거나 15도 정도의 미지근한 물부터 점차 따뜻한 물로 서서히 녹여야 한다. 이때 갑자기 뜨거운 물로 녹이면 고장의 원인이 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이범수 청주시상수도사업본부장은 "상수도시설 사전점검과 홍보를 통해 주민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Tag
#한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