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위한 규제개혁 입법 모색 할 것"
이종배,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위한 규제개혁 입법 모색 할 것"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12.1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전기차 생태계 조성을 위한 토론회'개최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충주)은 13일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규제개혁 입법 등 후속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수소전기차 생태계 조성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해 이 같이 강조했다.

실제,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를 양산했고, 관련 핵심부품 생산 설비·1회 충전 주행거리 등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각종 규제와 지원 부족으로 수소전기차 보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각종 규제에 막혀 관련 인프라 확충이 주춤하는 사이 일본·중국·독일 등 수소전기차 후발주자들이 바짝 추격하고 있다.

특히 오는 2030년까지 일본은 충전소 900곳에 수소차 80만대 보급, 독일은 충전소 1천곳에 수소차 180만대 보급을 각각 목표로 하고 있고, 중국도 엄청난 보조금을 무기로 수소차 보급에 열을 올리고 있다.

따라서 이런 세계적 추세 속에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서는 수소전기차 관련 규제 완화, 지원방안 등 정책방향이 모색됐고, 완성차 업체·정부·유관기관의 의견도 수렴했다.

이 의원은 "산·학·연·관이 함께하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국회, 정부, 산업계가 나아갈 방향을 집중 논의하게 돼 다행"이라며 재차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입법활동 등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