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무궁화축구단 시민구단 전환 사실상 무산
아산무궁화축구단 시민구단 전환 사실상 무산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8.12.1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보조금 14억 5천만원 삭감 결정
아산무궁화축구단은 지난 27일 서울 잠실경기장서 서울 이랜드에 4대0으로 승리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아산무궁화축구단
아산무궁화축구단은 지난 27일 서울 잠실경기장서 서울 이랜드에 4대0으로 승리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아산무궁화축구단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무궁화축구단이 K리그2 우승을 하고도 K리그1 승격은 고사하고 경찰청의 선수수급 중단 결정으로 해체 위기에 몰려 도민구단 혹은 시민구단 전환을 통해 K리그에 잔류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결국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시에 따르면 지난 12일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는 제208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를 개최하고 아산시에서 제출한 2019년도 예산안을 의결했으며 아산시가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보조금으로 신청한 19억50만원 중 14억 5천만원을 삭감한 5억원만을 편성했다.

그러나 아산시의회에서 승인 한 예산 5억원은 프로축구단 운영을 위해 필요한 법인사무국 운영비, 선수단 운영비, 홍보마케팅 비용, 유·청소년 축구단 운영비 등 프로축구단 지원이 아니라 2018년도 사업정산보고, 세입세출 결산보고, 법인청산절차를 위한 최소 인력 운용비와 사무실 운영비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의 선수 수급 중단 결정으로 위기를 맞은 아산무궁화축구단은 운영비 중 56%를 차지하고 있는 아산시의 보조금 지원이 중단되면서 사실상 청산절차를 밟을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경찰청으로부터 선수선발 미충원 통보로 대·내외적으로 어려움이 따랐지만 그 어려움을 이겨내고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그러나 우승의 즐거움도 잠시, 다이렉트 승격의 기회를 얻었음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괄한 경찰청으로 인해 무산됐다.

프로축구연맹은 오는 20일까지 시민구단 전환을 확정할 경우 19시즌 K리그2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 부여와 2019시즌에 남을 14명의 선수 또한 소속 선수로 남을 수 있도록 협조할 것임을 밝혔으나 아산시의회의 보조금 삭감 결정으로 사실상 시민구단 전환은 무산됐다.

아산시관계자는 "아산무궁화축구단의 시민구단 전환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했으나 시민구단을 창단하기 위한 물리적 시간적으로 어려움이 많은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관계자는 "일부 언론이 아산시민구단의 창단이 현재 확정된 사안이 아닌 협의 중인 사안으로 2020시즌 시민구단 창단과 관련하여 일부 언론의 보도가 사실이 아니었음을 바로잡는다" 며 " 아산구단은 2019 K리그2 참가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