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반입…27일 개관식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반입…27일 개관식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12.1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범덕 청주시장,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공사현장 점검
한범덕 청주시장이 13일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공사현장을 방문해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 청주시
한범덕 청주시장이 13일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공사현장을 방문해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 청주시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한범덕 청주시장이 13일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공사현장을 방문해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오는 27일 개관을 앞둔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현장에는 건물 내 시설공사는 물론 진입로 개설공사와 미술관 광장 임시주차장 조성공사 등 기반조성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한 시장은 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공사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근로자와 미술관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전국 각지에서 청주를 찾아오는 손님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개관일정에 맞춰 모든 공사가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은 연면적 1만9천855㎡와 약 1만1천여 점의 국립미술품을 보관할 수 있는 초대형 미술관으로 사업비 577억원의 예산을 들여 지난 2017년 3월 착공했다.

김학수 문화예술과장은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이 개관하면 수준 높은 미술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 시민들의 문화수준이 더 높아질 것"이라며 "규모와 시설면에서도 중부권 최고의 문화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