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2021년 개원
대전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2021년 개원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12.1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충남권 중증 장애아동의 치료 및 재활을 돕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사업이 추진된다.

대전시는 14일 오후 시청에서 사업 수행기관인 충남대병원과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송민호 충남대병원장이 참석해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양 기관의 역할을 담은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충남대병원에 국·시비 347억 원 등 재정·행정적으로 지원한다. 충남대병원은 병원 건립과 의료장비를 구입해 병원을 맡아 운영한다.

서구 관저동 567-10번지에 들어서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지하 2층, 지상 4층, 60병상(9천256㎡) 규모로 지어진다.

시는 내년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0년 1월에 착공, 2021년 10월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개원 후에도 40억 원을 들여 증축(1천260㎡)해 부족한 공간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개원하면 병원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대전·충남권 6천여 장애 아동이 재활치료와 정규교육, 돌봄서비스 등 종합서비스를 받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남대병원과의 협약으로 민간병원과 차별되는 공익적 의료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져 장애아동 가족의 삶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