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미국 NASA와 '물관리 및 수재해 기술 공동개발' 이행각서 체결
수자원공사, 미국 NASA와 '물관리 및 수재해 기술 공동개발' 이행각서 체결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12.1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19일 본사에서 미국 항공우주국(이하 나사)과 '물관리 및 수재해 분야 위성활용 기술 공동개발' 이행각서를 체결한다.

양 기관은 2016년 한미우주협력협정의 후속조치로 이행각서를 체결하게 됐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미국 정부를 대표해 이행각서에 서명한다.

이행각서에 따라 양 기관은 전 세계 위성을 활용해 기후변화와 수자원, 지표면과의 상호작용 등을 분석하는 나사의 관측시스템 '리스(LIS)'를 한국형 버전으로 공동 개발한다.

'한국형 리스'는 환경부 연구개발사업으로 추진하며, 우리나라 지형과 환경적 특성 등을 반영해 2020년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이외에도 기술과 인력 교류, 공동워크숍 개최, 개도국 기술지원 등 물 분야 전반에 걸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나아가 수자원공사는 '한국형 리스'를 바탕으로 '글로벌 위성기반 수재해 감시 및 평가예측 플랫폼'을 개발할 방침이다.

수자원공사는 이를 활용해 한반도와 아시아 전역의 주요 수자원 현황을 파악하고 홍수와 가뭄 등 물 관련 재해와 녹조 및 적조 감지, 식생변화 관측 등 다양한 정보를 확보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 이학수 사장은 "이번 협약은 물 관련 재해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것으로 앞으로 국가 재해관리체계를 혁신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위성기술 활용과 빅데이터 분석 등 관련 분야를 집중 육성해 지구촌 물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