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비즈니스지원단, 중소기업 경영애로 해결사 역할 톡톡
충북 비즈니스지원단, 중소기업 경영애로 해결사 역할 톡톡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8.12.1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담실적 전년대비 45% 증가 7천236건 수행
 
18일 '충북 비즈니스지원단 역량강화 워크숍'에 참석한 각 분야 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제공
18일 '충북 비즈니스지원단 역량강화 워크숍'에 참석한 각 분야 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중소기업이 겪는 경영애로는 상담부터 현장해결까지 지원하는 '충북 비즈니스지원단'이 올해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충북 비즈니스지원단은 노무사, 변리사, 관세사, 경영·기술지도사 등 20명의 전문가로 구성돼 창업·벤처, 경영전략, 인사·노무, 생산관리, 정보화, 세무·회계, 기술·특허, 마케팅·수출입 등 8개 분야에 대해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상담과 현장 무료상담을 지원하는 역할이다.

올해 상담실적은 전년대비 45% 증가한 7천236건, 현장클리닉은 36% 증가한 117건을 수행했다.

이런 가운데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18일 청주나무호텔에서 '충북 비즈니스지원단 역량강화 워크숍'을 갖고 상담능력 향상을 도모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우수사례 발표, 상담기법 전수, 노하우 공유, 비즈니스지원단 주요사업인 현장클리닉과 개정된 근로기준법에 대한 정보 공유의 시간을 가졌다.

비즈니스지원단 한 상담위원은 "충북중기청에서 비즈니스지원단으로 활동하면서 중소기업의 애로해결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뿌듯하다"며 "상담 이후 기업에서 감사를 표현할 때마다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