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선고속화·중부고속도로 확장 예타면제를"
"충북선고속화·중부고속도로 확장 예타면제를"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12.1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지사 청와대 방문, 정무·경제수석에 강력 건의
남북통일 대비·국토균형발전 강조… 긍정검토 화답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19일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과 중부고속도로 전 구간 조기 확장과관련해 청와대를 방문, 국가균형발전과 남북통일에 대비한 국가사업인 만큼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 돼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 지사는이날 오후 한병도 정무수석과 윤종원 경제수석을 만나 충북도의 현안인 두 건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거듭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자리에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강원과 충청 호남을 연결하는 국토균형발전 사업 차원의 도의 으뜸 현안사업"이라면서 "이 사업은 남북통일에 대비하고 유라시아 철도를 연결하는 국가기간 사업"이라며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강력 주장했다.

이 지사는 또 "중부고속도 전 구간 조기 확장 사업은 이미 참여정부 때 마련 된 사업이었으나 MB정부 들어 추진이 중단 된 사업으로 새로운 신규 사업이 아닌 만큼 복원 사업으로 반드시 해결돼야 하는 도의 현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한 수석은 "이미 잘 들어서 알고 있다"며 "정부와 중앙당 차원에서 긍정 검토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이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를 잇따라 방문, 2건의 사업에 대한 예타면제를 거듭 주장했다.

앞서 국가균형발전위는 최근 전국 17개 시·도로부터 각 지역 발전에 꼭 필요한 예타 면제 사업을 접수 받은 바 있다.

특히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강호축 개발과 직접 연관이 있는 사업으로 강원과 충청, 호남을 연결하는 고속교통망 사업으로 현재 시속 120㎞인 충북선 철도를 230㎞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1단계로 청주공항~충주 구간(52.7㎞)과 2단계인 충주~제천 구간(32㎞)으로 나눠 진행되는데 그동안 경제성 부족으로 예타를 통과하지 못하는 등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예타 면제로 충북선 고속화가 현실화 되면 강호축의 인적·물적·문화적 단절 해소로 그동안 경부축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강호축 개발과 국토 균형발전이 기대된다.

또 상습 정체구간인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은 남이~호법(78.5㎞) 구간을 6차로로 확장하는 것으로 현재 경제성이 확보된 서청주나들목(IC)~증평IC에 이르는 15.8㎞만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들 두 사업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도의 현안사업으로 반드시 예타가 면제돼 조속히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