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이슈점검] 충남도, 담수호 수질개선 대책 수립
[지역 이슈점검] 충남도, 담수호 수질개선 대책 수립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12.2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내 '친환경농산물 생산용수' 기준 충족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내 담수호 유입 주요 하천의 수질은 크게 개선됐으나 담수호 수질은 갈수록 악화되며 친환경농산물 생산 용수 기준(4등급)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는 담수호 수질 개선 대책을 새롭게 수립, 오는 2030년까지 2조원을 투입해 환경기초시설 확충 사업 등을 중점 추진키로 했다.

26일 도에 따르면, 도내 담수호 유입 하천 수질은 지난해 말 기준 2∼3등급으로 지속적인 수질 개선 사업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분석됐다.

무한천의 경우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4.2㎎/ℓ로 3등급을 보였고 삽교천 3.5㎎/ℓ 3등급, 남원천 3.3㎎/ℓ 3등급, 역천 2.3㎎/ℓ 2등급, 성연천 2.9㎎/ℓ 2등급, 청지천 6.6㎎/ℓ 4등급, 흥인천 7.8㎎/ℓ 4등급, 웅천천은 3.5㎎/ℓ로 3등급을 기록했다.

특히 석문호로 유입되는 역천은 4등급에서 2015년 2등급으로 수질이 크게 개선됐다.

반면 도내 9개 담수호의 수질은 지난해 말 기준 6등급 이상 4개, 5등급 4개, 4등급 1개로 심각한 수준을 보였다.

9개 담수호는 삽교호, 석문호, 대호호, 간월호, 부남호, 부사호, 이원호, 홍성호, 보령호 등으로 수질은 매달 한 차례 씩 총유기탄소(TOC)를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담수호별 수질을 보면 삽교호는 2009년 5.2㎎/ℓ 4등급에서 2017년 7.4㎎/ℓ로 5등급을 보였다.

석문호는 2015년 8.3㎎/ℓ 6등급에서 지난해 7.6㎎/ℓ 5등급으로 소폭 개선됐다.

또 대호호는 2009년 4.0㎎/ℓ 2등급에서 2017년 8.4㎎/ℓ 6등급으로, 간월호는 2.3㎎/ℓ 2등급에서 8.2㎎/ℓ 6등급으로, 부남호 역시 2.1㎎/ℓ 2등급에서 6.3㎎/ℓ 5등급으로 크게 악화됐다.

부사호는 2015년 5등급(6.5㎎/ℓ)에서 지난해 4등급(5.1㎎/ℓ)으로 다소 좋아졌으나 이원호는 2등급(3.0㎎/ℓ)에서 지난해 6등급(7.5㎎/ℓ)으로 나빠졌다.

이와 함께 아직 미 준공 상태인 보령호와 호성호는 지난해 9.0∼9.1㎎/ℓ로 모두 6등급을 기록했다.

올해 평균 수질이 확인된 삽교호와 대호호, 간월호, 부남호 등 4개 담수호는 5등급 3개, 3등급 1개로 나타났다.

이처럼 수질이 갈수록 악화된 것은 담수호 바닥 오염물질 퇴적, 농경지 오염물질 유입량 증가, 가뭄 등에 따른 호 내 물 유입량 감소 등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따라 마련한 담수호 수질 개선 대책은 호내와 호외로 나눴다.

2030년 3등급을 목표로 잡은 삽교호는 하수처리시설·하수관거 정비 등 환경기초시설 52개소 확충 8천876억원 투입, 유입 하천 수질 개선 15개소 5천585억원 투입, 수질오염총량관리제 시행 등을 호외 대책으로 내놨다.

호내 대책으로는 인공습지와 침강지 등 비점오염원 저감시설 설치 804억원, 상류부 준설계획 수립·추진 등을 설정했다.

석문호는 환경기초시설 7개소 확충 853억원, 유입 하천 수질 개선 사업 3개소 403억원 등을 호외 대책으로, 인공습지 등 비점오염원 저감시설 설치 299억원 등을 호내 대책으로 추진해 2025년까지 수질을 4등급으로 개선한다.

간월호는 2026년 4등급을 목표로 역시 환경기초시설 확충(4개소 1천175억원) 등을, 부남호는 하구해역 생태계 복원 로드맵에 따라 추진한다.

대호호는 하수처리시설 3개소 확충 187억원 투입 등을, 부사호는 호내·외 수질 개선을 위한 기본조사 및 수질 개선 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도는 이에 더해 담수호 유역 시·군과 농업인 등 관리·이용 당사자, 유관 기관, 전문가 등 20여명으로 가칭 '담수호 용수 활용 및 수질 개선 상생 포럼'을 구성해 가동키로 했다.

연도별 투입 사업비는 2018년 이전 5천611억원, 내년 3천301억원, 2020년 3천160억원, 2021년 1천407억원, 2022년 580억원, 2023년 이후 6천414억원 등으로 잡았다.

문경주 도 기후환경녹지국장은 "그동안 담수호 수질 개선을 위해 환경기초시설 확충, 유입 하천 수질 개선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호 내 오염물질이 누적되며 수질 악화를 불러온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번 대책은 담수호 안팎에 대한 입체적인 개선 사업으로, 10년 내 친환경농산물 생산 용수 기준을 충족할 수 있는 수준으로 수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