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기에도 관광지 '북새통' 이끈 보령 스포츠마케팅
비수기에도 관광지 '북새통' 이끈 보령 스포츠마케팅
  • 장영선 기자
  • 승인 2018.12.3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단위 15개 대회 유치 선수·가족 등 15만명 방문
봄철 대천·무창포해수욕장 붐벼 지역경제 '활력' 평가

[중부매일 장영선 기자] 보령시가 사계절 관광지로 발돋움하기 위해 역점으로 추진해 온 스포츠마케팅이 성공을 거두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익을 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올해 탁구와 씨름, 요트, 테니스, 족구, 궁도, 마라톤, 야구, 프로배구 등 전국단위 15개 스포츠 대회와 도·시 단위 25개 등 모두 40개 대회를 개최하여 선수만 5만여 명, 가족과 임원, 응원단 등 약 15만 여명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제56회 보람상조배 전국남녀 중고종별 탁구대회에는 6천400명, 제48회 회장기 전국장사씨름대회는 1100명, 4월 제31회 대통령기 시도대항 요트대회에는 400명, 5월 전국생활체육 대축전에는 1천500명, 6월 제17회 보령머드 임해마라톤대회는 3천100명 및 전국생활체육 유도대회는 6천400명이 참가했다.

또 7월에는 전국남녀9인제 배구대회 700명, 머드배 전국 바둑대회 800명 및 배드민턴대회 4천명 , 족구대회 400명, 궁도대회 450명, 8월에는 전국사회인 야구대회 250명 및 전국패러글라이딩대회 300명이 참여했다.

아울러,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를 유치했으며, 8일간 1일 평균 약 2천여 명의 시민과 관광객, 서포터즈가 찾는 등 모두 1만6천414명이 관람해 수도권에서 열리는 V리그 평균 관중 1천500명을 넘어서며 큰 인기를 실감했다.

특히, 대회 기간 대천 및 무창포해수욕장 등 주요관광지에는 선수와 가족, 임원 등이 몰려 상대적으로 비수기였던 봄철에도 숙박업소와 식당이 북새통을 이루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긍정적인 반응도 곳곳에서 포착됐다.

한편, 시관계자는 "지난 2016년 보령종합체육관 개관이후 매년 10개 이상의 전국단위 스포츠대회를 유치함으로써 대한민국 금수강산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보령의 관광산업과의 연계로 외연까지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이를 통해 숙박과 요식업을 비롯한 소상공인들까지 잘 사는 행복한 도시가 돼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각종 대회를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