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스마트 도시 겆맞은 물복지 시대 '활짝'
세종시, 스마트 도시 겆맞은 물복지 시대 '활짝'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1.02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3억 투입 선진물 관리시스템 구축 추진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올해 33억 원을 투입해 선진 물 공급체계 구축을 위한 스마트워터시티(SWC)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스마트워터시티 시범사업은 환경부와 세종시가 120억 원을 지원해 오는 2020년까지 선진 물 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사업을 실시해 현재 30%의 추진율을 보이고 있다.

스마트워터 사업추진 첫해인 지난해에는 장군면에 이동식 원격누수감지기 500개를 설치했으며, 전동·연기·금남배수지에 재염소 설비를 비롯해 자동드레인과 수질계측기를 설치했다.

또 지난해에는 아파트 및 초등학교에 수질상태를 알리는 수질 전광판과 음수대를 설치해 시민들과 학생들이 마음 놓고 수돗물을 마실 수 있는 음용환경을 개선했다.

아울러 수질 전광판 외에도 각 가정에서 아파트 월패드를 통해 수돗물 수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수질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여 수돗물 품질에 대한 신뢰성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올해 사업으로 33억 원을 투입, 부강면에 이동식 원격누수감지기를 800개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선진물관리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원격누수감지기 설치가 완료되면 취약 지역별, 거점별로 누수여부에 대한 원격감시가 상시적으로 가능해져 누수율 감소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특히 오는 2020년 SWC 사업이 최종 마무리 되면 수돗물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도 및 음용율 향상은 물론, 누수 취약지역에 대한 상시 감시와 스마트 미터링을 통한 원격 검침도 가능해 진다.

임재환 상하수도과장은 "스마트워터시티 사업은 수돗물 공급 전 과정의 체계적 수량·수질 관리 및 음용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된다"며 "오는 2020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해 세종시민 모두가 수돗물을 믿고 마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