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전국 자치구 인구증가율 1위
유성구, 전국 자치구 인구증가율 1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1.07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30만명 이후 6년 만에 35만 돌파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 유성구는 지난 4일 현재 유성구 인구가 35만50명을 기록 35만명을 돌파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17만6천564명, 여성이 17만3천486명이다.

동별로는 원신흥동이 4만6451명으로 가장 많았고, 온천2동 4만513명, 노은3동 3만6천641명, 진잠동 3만6천105명 순이다.

1989년 인구 8만 여명을 시작으로 자치구로 승격된 유성구는 2012년 30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6년만에 35만을 돌파했다. 전국 자치구 중 인구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유성구는 지속적인 도시개발로 인구 증가세를 보이면서 지난해 6월 계산동과 8월 도룡동에 778세대, 383세대의 공동주택이 공급됐다.

또 덕명동 662세대(2019. 10월 입주), 반석동 650세대(2020. 4월 입주), 도룡동 239세대(2020. 8월 입주) 등 공동주택 공급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도안호수공원과 과학비즈니스벨트, 서남부권 개발이 완료되는 시점에는 인구 40만을 넘을 전망이다.

이는 세종시로의 인구 유출이 증가하며 대전시 인구가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증가한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

유성구 관계자는 "40만 중핵도시 성장을 목표로 자치분권 선도와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정책 기조로 노력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