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뉴스시장 정상화 '아웃링크'가 해법
온라인 뉴스시장 정상화 '아웃링크'가 해법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1.08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저널리즘복원특별위원회, 보고서 채택
언론·포털 공동 협력사업 모델 발굴 등 제안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온라인 뉴스 생태계 정상화를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포털 뉴스 서비스를 아웃링크로 전환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이는 '디지털 저널리즘 복원 특별위원회(위원장 양승목·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이하 특위)'가 저널리즘 가치 복원 및 이용자 정보 복지 제고를 위해 마련한 보고서에 담긴 내용이다.

디지털 뉴스의 생산·유통 정상화와 저널리즘의 복원을 위해 지난해 7월 학계·시민단체·언론계 대표 6명이 참여한 특위는 6개월 간 온라인 뉴스 시장 정상화방안을 검토해 왔으며, 그간의 논의결과를 토대로 디지털 저널리즘 복원을 위한 7가지 제안 보고서를 3일 채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포털은 이용자 친화적인 뉴스 소비환경을 구축해 이용자들의 능동적인 뉴스 소비를 촉진하고 뉴스 소비량을 증가시켰으나, 가두리 방식의 인링크 뉴스 서비스로 인해 저널리즘 및 언론산업 측면에서 부정적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이런 상황이 지속될 경우 전체 미디어산업은 위기를 맞을 수밖에 없다는 게 특위의 진단이다.

특히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복원을 위해 포털 뉴스서비스 방식을 현행 인링크에서 국제표준기준인 아웃링크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포털은 뉴스 매개 등 검색서비스사업자의 역할에 집중하도록 하고, 언론은 원천 정보 생산자 본연의 '뉴스 서비스' 기능에 충실할 수 있어야 포털과 언론이 상생할 수 있는 건전한 언론 생태계 구축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특위는 포털과 언론사의 공동 서비스 개발 등 협업 모델도 이러한 바탕위에 비로소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위는 '언론:포털'간 상생 발전과 저널리즘 가치 복원 및 이용자 정보 복지 제고를 위한 방안으로 언론과 포털 공동 협력사업 모델 발굴, 포털의 뉴스 노출·편집 알고리즘 공개, 포털의 뉴스 서비스 운영성과 및 뉴스 이용 행태를 정기적으로 공개, 위치 기반 지역 뉴스 서비스 도입(지역 거주자에게 해당 지역 언론사 기사 우선 노출)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언론:포털'간 표준 계약서 제정, '언론:포털'간 적정 전재료 산정기준 공동 조사연구 실시, 현행 인링크 방식의 포털 뉴스 서비스 아웃링크 전환 등을 추가 제안했다.

특위는 1월 초 해당 보고서를 국회, 정부, 신문사, 언론학계, 포털 등에 제출하고 각각의 제안에 대한 세부 실천 방안을 수립해 줄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