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목공예체험 국가통합인증마크 획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목공예체험 국가통합인증마크 획득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1.0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아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목공예체험을 실시하고 있다. / 산림청
유아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목공예체험을 실시하고 있다. / 산림청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국립자연휴양림에서 운영하고 있는 목공예체험과 관련해 국가통합인증마크(KC)를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국가통합인증마크(KC) 획득은 유아 및 청소년들이 즐겨 참여하는 목공예체험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어린이제품 안전 특별법 및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추진되었다.

국가통합인증마크(KC)를 획득함에 따라 국립자연휴양림에서 운영하고 있는 목공예 체험에 대한 안전성을 공인받을 수 있게 되었다.

국립자연휴양림 목공예체험에는 유아숲체험과 산림교육프로그램 대상인 유아와 청소년이 다수 참여하고 있어 재료와 프로그램 진행상의 안전성 확보가 특별히 요구되고 있다.

이에 어린이 제품의 위험성 평가 기준에 따라 목공예체험 재료의 안전 인증, 확인, 적합성 등 여러 검사를 진행하는 인증절차를 거쳐 국가통합 인증마크(KC)를 획득했다.

이번에 국가통합인증마크(KC)를 획득한 목공예체험 제품은 편백나무 연필꽂이를 비롯하여 총 27종으로, 국립자연휴양림 산림복합체험센터(경기 가평) 및 경기, 충청권역 국립자연휴양림 10개소에서 관련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정영덕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국가기관 최초로 체험분야 국가통합인증마크를 획득하게 되었다"며, "휴양시설뿐만 아니라 체험프로그램도 품질향상과 안전성 확보를 통해 신뢰받는 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