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미투시민운동 "청주시 성비위 연루 이장 임명 철회하라"
충북미투시민운동 "청주시 성비위 연루 이장 임명 철회하라"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1.0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의 시민단체가 성 비위 사건에 연루됐던 이장의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충북미투시민행동은 9일 성명을 통해 "지난 2016년 9월 청주 지역 이장단 해외연수 과정에서 여행사 직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은 2명 중 1명은 지난해 8월, 나머지 1명은 오늘 각각 새로 이장에 임명됐다"며 "이장은 지역 주민을 대표하며 행정 봉사자로서 도덕적인 공인이어야 한다. 성추행을 일삼은 이들을 규정상 이유로 임명할 수밖에 없다는 청주시의 판단은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이·통·반장 관련 조례 및 관련 규정에 성인지 관점을 반영하고, 성비위 관련 혐의 및 범죄자의 대표성 진입 제한 등 엄격한 규정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청주 지역 이장 3명은 이장단협의회의 일원으로 2016년 9월 18일부터 4박5일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연수를 다녀오면서 동행한 여행사 직원을 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중 1명만 혐의가 인정돼, 재판에 넘겨져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 선고받았다.

충북미투시민행동이 이번에 문제 삼은 2명은 이때 가해자로 지목됐으나 경찰에서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