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의회 해외연수 비용 '이중잣대' 도마 위
옥천군의회 해외연수 비용 '이중잣대' 도마 위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1.10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당 50만원씩 증액 5천210만원 투입 예정 '눈살'
시민단체 국제화여비 형평성 운운 4천950만원 삭감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옥천군의회는 올해 해외연수비용을 증액한 반면 옥천군 시민단체의 연수비용을 삭감해 주민들로부터 빈축을 사고 있다

옥천군의회는 올해 예산안 심의에서 역량강화와 봉사활동을 위해 추진하는 시민단체의 국제화여비는 형평성 문제와 외유성이라는 이유로 삭감했다.

하지만 옥천군의회는 모두 5천210만원의 예산을 들여 8명의 의원과 의회사무과 직원 등 14명이 해외연수를 진행 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연수를 진행하는 국제화여비 예산액을 군의원 개인별로 지난해보다 25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증액하는 등 해외연수 비용이 총 400만원을 증액했다.

반면, 옥천군의회는 시민단체의 해외연수가 형평성과 외유성이 있다며 옥천군새마을회 2천100만원과 민주평통자문회의 2천850만원의 예산을 각각 삭감했다.

이들 단체는 새마을운동 육성에 관한 조례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법 시행령 등 조례 및 법령에 따라 지자체에서 경비의 일부를 지원 할 수있다.

최근 예천군의회의 해외연수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기초의회에서는 계획에 잡혀있던 연수도 취소하고 있어 옥천군의회 의원들의 해외연수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주민 A씨는 "의원들의 해외연수에 대해 부정적 시각이 난무한 가운데도 지난해보다 예산을 증액하고 군민의 세금으로 많은 예산 들여 외국에 나가면서 시민단체의 예산을 삭감하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의원 8명 해외연수에 공무원 5~6명 동행은 과잉 의전으로 이런 부분들이 예산낭비 아니냐"고 지적했다.

주민 B씨는 "예천군의원들의 국외연수 추태로 온갖 말들이 나오는 상황에서 옥천군의회 군의원들이 굳이 연수를 계획하는지 고민하고 해외연수비용을 반납해 옥천군 복지정책에 조금 더 신경써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옥천군의회 한 의원은 "아직 모든의원들이 해외연수 진행에 대해 논의한 적이 없고 만일 진행을 하게 되더라도 외유성이 아닌 진정한 연수가 될수 있도록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