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년사 여야 반응 엇갈려
문 대통령 신년사 여야 반응 엇갈려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1.1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민생경제 최우선 다짐"
자유한국당 "몽상에 빠진 대통령"···바른미래 "셀프 용비어천가"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보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평가는 크게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제 중심, 민생 중심의 회견이었다"면서 "'사람 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국가'를 기치로 '다 함께 잘 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념의 다짐"이라고 평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가 함께 이룬 경제적 성과가 재벌 대기업과 소수의 고소득층에 집중돼 부의 양극화와 불평등이 극심해졌다는 대통령의 경제 진단에 뜻을 함께한다"며 "이는 우리가 국가적 명운을 걸고 사람 중심의 경제, 공정경제, 혁신성장으로 경제기조를 전환해야만 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신년 기자회견은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졌고 대통령만을 위한 현실도피 수단이 됐다"면서 "맹목적 신념만 확인시켜주면서 결국 국민에게 불안과 갈등만 심어주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정 운영 19개월 차임에도 대통령은 역시나 '몽상'에 빠져 있고, 국민은 '한숨'에 빠져 있다는 것만 확인했다"며 "국민은 정부가 경제와 민생에서만큼은 '이념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길 간절히 희망했지만, 대통령의 답은 외면과 무시였다"고 평가 절하했다.

또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은 반성문을 원했는데 대통령은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며 "문재인정부는 포용적 성장을 강조했지만, 자영업자와 청년들 그 누구도 포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포용성장은 애매한 목표만 있을 뿐 양극화 해소와 지역 격차 해소에 대한 분명한 의지와 전략은 보이지 않았다"면서 "혁신성장 또한 핵심인 중소기업 혁신지원시스템 구축, 공공개혁에 대한 의지와 전략은 보이지 않았다"고 평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대통령이 사람 중심의 경제를 천명한 것은 일견 다행이지만 경제 초점을 노동자보다는 기업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려웠다"며 "정부는 임기 초부터 강조해 온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흔들림 없이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