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 298억 조기 집행
대전시,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 298억 조기 집행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1.1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방문의 해 ' 맞아 노후 도로·관광지 주변 정비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 환경을 위해 도로 시설물 사업비를 조기 집행키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298억 원의 사업비를 건설관리본부와 자치구에 교부해 3월말 까지 대상 시설물에 대한 정비 및 보수에 나설 방침이다.

대상은 노후·파손, 안전 위해 및 기능이 떨어진 도로 시설물로 주요 간선도로, 관광지 주변, 다중 밀집지역 주변 등을 정비한다.

시는 노폭 20m 이상 도로 중 차도, 교량, 지하차도, 터널, 도로표지판을, 자치구는 노폭 20m 미만 도로와 20m 이상 도로 중 보도, 자전거도로, 보도육교, 지하보도, 가로등 정비에 나선다.

시는 긴급 복구가 필요한 정비 대상 시설물의 신속한 정비를 위해 도로순찰팀을 편성, 수시 점검을 통해 정비할 계획이다.

시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도로시설물 관리 기관인 자치구와 한전 등 공공기관과 함께 협조 체계를 구축해 지속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