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새로워진 사회복무요원 복무교육' 시작
병무청, '새로워진 사회복무요원 복무교육' 시작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1.1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병무청은 충북 보은에 위치한 사회복무연수센터에서 인권교육 및 성격검사, 취업진로설계 등 교육과정이 신설, 보강된 2019년 사회복무요원 복무기본 교육을 14일부터 실시한다.

병무청은 해당 교육과정들을 통해 사회복무요원들이 공무수행자로서 복무규정을 준수하고, 사명감을 가지고 성실하게 복무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과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 모든 교육생에게 인권교육 과목을 신설하여 사회복무요원들이 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서도록 했다.

또한 종합성격검사 종합성격검사는 중·고등학교와 대학교 및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에서 청소년들의 심리 상담을 도입하여 검사결과를 통한 심리상담으로 향후 안정적인 복무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했다.

나아가 취업진로설계 과정을 추가 개설하여 사회복무요원들이 복무 후 진로 찾기에 도움이 되도록 하였다.

올해 교육은 12월 20일까지 3만 8천여명의 사회복무요원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사회복무요원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돌보고 장애아동의 손발이 되고, 응급상황에서 위독한 생명을 구하는 등 민생현장에서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혁신적 포용국가' 기조를 뒷받침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고 있는 인원은 5만 8천여명이다.

기찬수 청장은 환영사에서 "여러분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사회복무요원임을 잊지 말고 이곳에서 열심히 배워 복무기관에 돌아가서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우리 사회를 밝혀주는 등불의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