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지사, 경제성과 극대화 방안 마련 지시
이시종 충북지사, 경제성과 극대화 방안 마련 지시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1.14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입주 그릇 확장과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노력 필요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14일 "'경제'에 방점을 찍은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기조에 맞춰 '경제성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충북이란 기업입주 그릇을 키워야 한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남북교류협력 등 대외적 경제상황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산업단지 분양을 앞당길 필요가 있다"면서 "에어로폴리스 확장뿐만 아니라 충북의 경제자유구역을 넓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첨단의료복합단지와 바이오산업단지, 일반산업단지, 국가산업단지 등 산업단지 확장도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당부했다.

스마트공장 보급을 확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이 지사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는 스마트공장 확대보급 사업 참여기업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추진하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 참여기업에 대한 지원도 함께 추진하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예산을 추경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중소기업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이 밖에도 KTX오송역 현장점검을 통해 오송역을 이용 세종시로 출퇴근하는 직장인들의 중장기적인 교통편의 방안 마련과 함께 버스이용에서 생기는 현재의 불편 해결, 오송역 회의실을 컨벤션 센터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당부했다. / 김성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