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잿빛 공포' 충북 중부권 초미세먼지 경보 발령
'잿빛 공포' 충북 중부권 초미세먼지 경보 발령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1.1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발 유입 대기정체 지속… 지자체 비상저감조치 안간힘
충북도내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 상태를 보인 14일 청주일원이 하루 종일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는 가운데 시민들은 마스크로 무장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충북도내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 상태를 보인 14일 청주일원이 하루 종일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는 가운데 시민들은 마스크로 무장을 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14일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중부권역(청주시, 증평군, 진천군, 괴산군, 음성군)에 초미세먼지(PM-2.5) 경보가 발령됐다.

지난해 1월 21일 충북 중·남부권역에 해당 경보가 발령된 후 1년여 만이다.

초미세먼지 경보는 시간당 평균 농도가 150㎍/㎥ 이상 상태가 2시간 지속될 경우 발령된다.

충북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중부권역 오후 3~4시 평균농도는 152㎍/㎥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측정소는 172㎍/㎥, 충북도청 동관 옥상 측정소는 169㎍/㎥까지 치솟았다.

연구원 관계자는 "겨울철에는 서풍과 북서풍이 주로 불어 중국 발 미세먼지가 국내로 다수 유입되게 된다"며 "이 시기에 국내는 대기정체가 지속돼 미세먼지 농도가 최고조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충북도를 비롯한 지자체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이날 충북도청 정·서문 앞에서는 차량번호 끝자리가 홀수인 직원차량을 통제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차량2부제 조치가 시행됨에 따른 조치다. 실제 출근을 하던 직원 중 몇몇은 차를 돌리기도 했다. 

이밖에도 청주시환경관리본부가 소각시설 2기 중 1기의 가동을 중지하는 등 생활폐기물 소각량 감축도 이뤄졌다. 폐기물 소각 시 발생하는 유해물질이라도 줄여보자는 의도다. 

대기오염 배출량이 많은 도내 1종 사업장도 대부분 평상시보다 가동률을 10~20% 가량 낮추는 등 자발적 동참에 나섰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매년 1월 중순이 되면 극심한 미세먼지 속에 수일을 보내야 하는 처지다.

충북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겨울철에는 서풍과 북서풍이 주로 불어 중국 발 미세먼지가 국내로 다수 유입되게 된다"며 "이 시기 국내에는 대기정체가 지속돼 미세먼지 농도가 최고조에 이르는 환경이 조성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