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설 성수식품 안전성 합동점검 실시
대전시, 설 성수식품 안전성 합동점검 실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1.1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설 성수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오는 18일까지 유관기관과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대전시가 주관하는 이번 점검은 민관 합동으로 5개구 식품위생감시원, 소비자 식품위생감시원 등이 참여한다.

점검대상은 설 성수식품인 떡류, 식용유지류, 두부류, 다류, 건강기능식품 등을 취급하는 식품제조, 가공, 판매업소와 전통시장, 대형마트, 고속도로 휴게소 등 81곳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무허가, 무신고 제조, 판매 행위, 표시사항 위반 행위,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판매 행위, 비위생적 취급 등이다.

시는 식품업소 점검과 별개로 제수용품과 건강기능식품 등을 수거해 산패여부, 식중독균 등 검사를 통해 명절음식의 안전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시 이숙 식품안전과장은 "이번 합동점검으로 안전한 설 성수식품 공급은 물론 고의적인 불법행위와 부적합 제품 유통에 대해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의심되는 경우 민원상담 전화(☎1399)로 신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