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스포츠마케팅 '지역상권 견인'
청양군 스포츠마케팅 '지역상권 견인'
  • 김준기 기자
  • 승인 2019.01.16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전국 복싱팀 합동훈련부터 스타트

[중부매일 김준기 기자] 청양군이 스포츠마케팅을 통해 지역상권 심폐소생정책이 본격 신호탄을 터트렸다.

이에 17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전국 복싱팀 동계합동훈련으로 첫 단추 끼웠다.

이번 합동훈련에는 아산시 신정중학교 등 중등부 19팀, 대구체고 등 고등부 13팀, 경운대학교 등 대학부 2팀, 국군체육부대 등 실업부 9팀 포함 총 39팀에서 선수 442명이 참여한다. 선수들은 청양군민체육관을 비롯해 칠갑산, 백세공원 등지에서 강도 높은 체력훈련과 스파링을 통해 경기력 향상을 도모한다.

선수들은 전국 각지에서 2시간 이내 도착할 수 지리적 장점을 바탕으로 잘 갖춰진 훈련시설과 쾌적한 숙박시설을 제공하는 청양군에 만족하고 있다. 지역주민들 또한 밝은 표정과 넉넉한 인심으로 선수단을 응원하면서 고마움을 사고 있다.

복싱팀 동계훈련에는 지난해에도 남원시청을 비롯해 49팀 440명이 참여해 기량을 닦았고, 그 결과는 각종 국제대회와 국내대회 메달 획득으로 이어졌다.

청양군은 지난해 복싱을 비롯한 각 종목경기(전국 및 도 단위) 51회를 개최해 선수·임원, 응원단 등 4만3천여 명의 방문을 받았다.

천회 개최의 직간접적 경제유발 효과는 185억원에 이르렀으며, 이는 지역상권 활성화와 군민 자긍심을 높이는 효과를 가져왔다.

군 관계자는 "스포츠마케팅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높다는 게 알려지면서 타 지자체와 대회 유치경쟁을 벌이는 상황이 됐다"며 "하지만 청양군은 2013년부터 쌓아온 유치 노하우와 풍부한 개최경험을 무기로 스포츠 메카의 위상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친절함과 한발 앞서가는 스포츠행정으로 청양을 방문하는 선수단에게 깊은 감동을 선물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