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8억 투입 연동·소정면 안심마을 만든다
세종시, 8억 투입 연동·소정면 안심마을 만든다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1.16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화재·범죄예방 등 5개 분야 안전인프라 구축 추진
세종시가 올해 연동면과 소정면을 대상으로 교통·화재·범죄예방 등 5개 분야 안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 / 세종시
세종시가 올해 연동면과 소정면을 대상으로 교통·화재·범죄예방 등 5개 분야 안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 / 세종시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주민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연동면과 소정면을 대상으로 교통·화재·범죄예방 등 5개 분야 안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은 행정안전부의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 사업'의 후속으로, 농촌지역의 안전 인프라를 확충을 위해 지역민이 직접 사업을 발굴·제안하고 시와 협의를 통해 사업을 한다.

시는 지난해까지 행안부 공모사업인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사업으로 안전인프라 구축 및 안전문화 활동을 추진, 인구 10만 명당 손상사망률을 지속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지난해에는 교통사고 잦은 구간인 조치원 상리사거리∼홍익대학교앞 구간에 구간단속카메라 설치하고, 피난약자시설인 요양병원 등에 방연마스크를 보급을 실시해 과속주행에 따른 교통사고 및 화재발생으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에 크게 기여했다.

올해는 지난해 9월 실시한 '시정3기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 공모'에서 선정된 연동면과 소정면에 시비 8억 원을 투입해 모두 18개 사업을 추진한다.

세부 사업은 ▶과속단속카메라·안전펜스·보행신호음성안내장치 등 교통 7개 사업 ▶농로배전함 교체·화재대피용 방연마스크 등 화재 3개 사업 ▶해충퇴치기 등 감염병 1개 사업 ▶태양광조명시설·CCTV설치 등 자살 및 범죄예방 5개 사업 ▶자동심장충격기·휴대용제설기 설치 등 취약계층 보호 2개 사업이다.

시는 이번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 추진으로 지역 간 균형발전 및 농촌지역 안전사고의 적극적인 예방으로 안전사고 감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성기 시민안전국장은 "올해 연동면·소정면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주민주도형 사업인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에 총 20억 원을 투자해 지역불균형 해소를 위한 안전인프라 구축과 주민참여형 안전문화운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안전문화운동을 확산시켜 사람이 먼저인 국제안전도시 건설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