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불공정 경선 근거 제시
김소연,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불공정 경선 근거 제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1.1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이 대전시장 후보 경선 불공정 논란으로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의 6.13 지방선거 과정 불합리를 폭로한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당원명부 유출 등의 근거를 제시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 시의원은 1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당원명부 유출 정황이 담긴 근거를 제시했다. 그는 대전시장 후보 경선과정 조직적 개입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김 시의원은 민주당 지방선거 당선자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 내용 등을 공개하며 자신의 의혹 제기에 대한 신빙성을 높였다.

김 시의원은 "권리당원 명부 유출 과정은 내일 진행되는 관련 재판에 자세히 나와있는데, 주체는 전문학과 박수빈, 방차석"이라면서 "권리당원 명부 등 각종 파일을 변재형에게 전달한 내용이 카카오톡에 남아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그 명단을 전문학이 변재형에게 보내며 '허태정을 선택해 주십시오'라는 선거운동 캠페인 문구가 들어있는 것을 보내고, 그 밑에 권리당원 명부를 주고받은 것도 카카오톡에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증거기록 일부는 변재형의 노트북에서 나온 파일로 이름과 생년월일,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담긴 1058명의 파일"이라며 "변재형은 '전문학의 지시로 박범계 의원 사무실에서 파일을 받아 허태정 시장 후보 경선에 사용했다'는 진술을 명확하게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시장 후보 경선 과정 당락에 적잖은 영향을 미치는 권리당원 명부가 유출됐고, 이 자료가 당시 허태정 후보를 위해 쓰여졌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시의원은 박범계 의원이 제기한 1억 원 손배소 등 향후 재판에 대한 입장도 피력했다.

그는 민주당 지방선거 불공정 의혹 관련 재판에 대해 "형사재판은 증인으로 출석해야 한다"며 "출석해 성실히 재판에 응하고, 밝혀지는 사실에 대한 처벌은 달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범계 의원 처벌 가능성'에 대해서는 "개인적 사견으로는 통신기록만 조회하면, 조직 수장은 통신기록만으로도 처벌을 받는다"며 "통신기록만으로도 기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