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근한 날씨에 대청호 얼지 않아 '주민 울상'
포근한 날씨에 대청호 얼지 않아 '주민 울상'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1.1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빙어 낚시·겨울 문화축제 등 무산… 지역경제 타격
'육지 속의 섬' 오대리 주민 뱃길 막힐 걱정 없어 화색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포근한 겨울 날씨로 대청호가 결빙되지 않으면서 인근 주민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중부권 최대의 빙어 낚시터로 손꼽히는 옥천군 동이면 안터마을 앞 대청호는 얼음이 얼지 않아 겨울장사를 기대했던 주민들의 실망감이 높다.

해마다 이맘때면 호수 전체가 거대한 얼음판으로 변해 수만명의 낚시꾼들이 몰려 낚시 도구나 음식을 파는 주민들의 소득이 짭짤했다.

이 마을은 꽁꽁 언 호수에서 '겨울문화축제'를 열어 한해 1억원이 넘는 주민소득을 올렸다.

그러나 올 겨울의 대청호수는 물이 가득 차 출렁거리면서 낚시꾼 차량으로 혼잡을 빚던 주변 도로도 한산하다.

마을 주민 박효서(53)씨는 "매년 연말께 대청호가 얼기 시작해 1월 초가 되면 20㎝ 이상 두꺼운 얼음으로 뒤덮였는데 올해는 얼지 않아 빙어낚시에 맞춰 겨울 장사를 준비하던 주민들이 크게 실망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반면 얼지 않는 대청호를 반기는 주민들도 있다.

높은 산과 호수 둘러싸여 '육지 속의 섬'으로 불리는 옥천읍 오대리와 군북면 막지리 주민들이다.

이들 두 마을은 호수가 얼어 뱃길이 막히면 바깥출입 하는 게 힘들어 한 달 넘게 고립되기도 했다.

이를 안타깝게 본 한국수자원공사에서 4년 전 빙판 위를 오가는 공기부양정을 지원하면서 그나마 불편이 어느 정도 완화된 상태다.

권병학 오대리 이장은 "이맘때면 호수가 얼어 공기부양정 없이는 오도 가도 못 했는데, 올해는 그런 걱정이 사라졌다"며 "큰 추위만 없다면 뱃길 막힐 일도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옥천군 관계자는 "그동안 대청호 가장자리가 얼지 않은 해는 없었다"며 "지금으로 봐서는 사상 처음 얼음 없는 겨울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지역 호수가 얼지 않는 것은 포근한 날씨와 풍부해진 수량 때문이다.

올해 들어 지난 16일까지 충북지역 평균 기온은 영하 2.7도로 과거 30년 평균(영하 3.5도)보다 0.8도 높다. 최저기온도 영하 8.4도로 평년(영하 8.6도)을 0.2도 웃돈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지난해 말 반짝 추위가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포근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댐 수위도 장마철에나 도달하던 상시 만수위(76.50m)에 가깝다.

17일 오전 10시 댐 수위는 75.30m로 1980년 댐 건설 이후 1월 평균 수위 69.43m를 5.87m 웃돈다. 겨울 가뭄이 심했던 2016년(66.16m)에 비해서는 무려 9.14m가 높다.

호수에 물이 가득 채워져 외부 기온 변화에 덜 민감하고, 결빙속도도 그만큼 늦어 졌다.

금강유역환경청이 지난 7일 측정한 대청호 주요 수역의 표층 수온은 추동(대전) 6.7도, 문의(청주)·회남(보은) 7도로 결빙 온도(0도)를 크게 웃돌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