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천안시장 당선무효형에 사퇴요구 봇물
구본영 천안시장 당선무효형에 사퇴요구 봇물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1.17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항소심 지켜봐야"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 구본영 천안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벌금 800만원이 선고되자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이 구본영 시장의 사퇴를 요구했고 이 대열에 천안아산경제정의실천연합이 가세했다. 정의당도 더불어민주당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심려를 끼친 점 시민께 머리 숙여 사죄한다"면서도 "구본영 시장이 '항소를 통해 규명하겠다'고 한만큼 겸허한 자세로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6일 구 시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충남도당의 성명 발표와 17일에는 천안시의원들이 브리핑을 통해 구 시장의 사퇴 요구를 이어갔다.

17일 천안아산경실련도 보도자료를 통해 "구 시장은 법원의 판단을 겸허히 수용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경실련은 특히 "이미 구 시장은 천안시민을 대표하는 직에 대한 권위의 정당성과 신뢰성 그리고 적법성을 상실했다"면서, "즉각 사퇴만이 항소에 따른 행정 공백을 방지하고, 천안시민의 자존심을 살리며, 지방자치 행정의 본래 취지에도 부합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의당 충남도당은 16일 논평을 통해 박완주 국회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정의당 충남도당은 논평에서 "지난해 치러진 6·13지방선거 와중에 구 시장 공천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바 있었다"면서 "당시 민주당 박완주 충남도당위원장은 구 시장 선거사무실 개소식에서 '대한민국은 문재인, 천안 시장은 구본영. 무죄판결을 확신해 중앙당으로부터 선택 받은 우수한 후보'라고 치켜세웠다"면서 "그러나 법원 판단은 박 위원장의 찬사를 무색케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충남도당 지도부도 공천 단계에서 이미 흠결이 드러난 구 시장 공천을 강행한데 따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구 시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한국당을 향해 "지난 대통령선거 당시 1심에서 유죄선고 후 2심 결과를 기다리던 홍준표 전 후보를 공천했던 한국당에 되묻고 싶다"면서 "자유한국당 소속 제20대 국회의원 당선인 중 이미 7명이 공직선거법, 정치자금법 등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상황을 생각해 볼 때, 자당 소속 의원들부터 사퇴한 후에야 이러한 요구가 정당성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고 반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