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의회 의장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발급 시급" 한 목소리
충청권 4개 시·도의회 의장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발급 시급" 한 목소리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1.1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을 비롯한 대전·세종·충남도 등 충청권 4개 시·도의회 의장단은 중부권 거점공항인 청주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한 저비용항공사(LCC)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하고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공동건의문은 관련 부처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충북을 비롯한 대전·세종·충남도 등 충청권 4개 시·도의회 의장단은 중부권 거점공항인 청주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한 저비용항공사(LCC)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하고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공동건의문은 관련 부처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충북을 비롯한 대전·세종·충남도 등 충청권 4개 시·도의회 의장단은 중부권 거점공항인 청주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한 저비용항공사(LCC)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과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등은 17일 서울 여의도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사무소에서 청주국제공항 거점항공사 면허 발급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국토교통부 등 관련기관에 이를 전달하기로 했다.

이날 임시회 개최로 참석하지 못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은 공동 서명에 사전 동참했다.

충청권 의장단은 공동 건의문에서 "청주공항은 행정수도의 관문 공항이자 중부권 거점 공항임에도 그간 중앙정부가 인천 국제공항 등 일부 공항만을 집중 육성해 독점하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급증하는 충청권의 항공수요와 교통편익을 외면해 충청권 550만 주민과 각급기관·기업·단체는 가까운 청주공항을 두고 먼 거리에 있는 다른 공항을 이용할 수밖에 없어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는 등 커다란 불편을 초래해 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서라도 청주공항 거점항공사의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 발급이 절대적"이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이와 관련, 장선배 충북도의회의장도 "여객과 화물 수송 확대를 통한 청주공항 활성화와 중부권 주민들의 항공이용 편의를 위해 거점항공사 면허발급이 시급하다"재차 강조한 뒤 "이는 일자리 창출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를 실현하는 방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공동서명은 충북의 현안인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발급 촉구를 위해 장선배 의장이 충청권 3개 시·도의회(대전·충남·세종) 의장에게 협조를 요청해 이뤄졌다는 게 도의회 관계자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