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설 연휴 쓰레기 관리대책' 추진
대전시, '설 연휴 쓰레기 관리대책' 추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1.2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설을 맞아 오는 21일부터 내달 10일까지 '설 연휴 쓰레기 특별 관리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설 연휴 전 주택가 뒷골목, 공한지 등 상습 투기지역의 쓰레기를 수거하고,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설맞이 대청결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생활쓰레기 민원 접수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해 시와 5개 자치구에 상황실을 설치키로 했다. 청소 기동반을 편성해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역, 터미널 주변과 쓰레기 불법투기가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해서는 '깨끗한 설 연휴 보내기'홍보도 벌인다.

시는 백화점, 대형매장 등 선물세트류에 대한 과대 포장제품 합동 점검을 실시해 위반자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행정처분할 방침이다.

시 김지웅 자원순환과장은 "설 연휴 3, 6일에는 쓰레기를 수거하지 않으므로 시민들께서는 수거 일정을 확인해 배출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