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소각장 설치 '적합' 통보… 괴산군민 더 큰 반발
폐기물 소각장 설치 '적합' 통보… 괴산군민 더 큰 반발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1.2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환경청, 업체 제출 '사업계획서 보완' 재검토 후 결정
괴산군, 주민의겸 수렴 등 설치 불가통보 법적분쟁 예고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괴산군 신기리에 들어오려는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계획이 '적합하다'는 결정이 나왔다.

그동안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를 반대하며 연일 목소리를 높이는 괴산군 주민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원주지방환경청은 지난 18일 의료폐기물 소각장 사업 개요와 조건 등이 담긴 A4용지 4장 분량의 '적합통보서'를 괴산군청에 공문으로 보냈다. A사는 지난해 11월 12일 괴산읍 신기리 일원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을 설치하겠다는 사업계획서를 원주환경청에 제출했다.

이 업체가 처리할 지정 의료폐기물은 1일 86.4t(일반의료폐기물 64.21t, 위해 의료폐기물 22.19t)이다.

괴산·증평에서 1일 배출되는 폐기물 소각량(40t)의 두 배가 넘는다.

원주환경청은 같은달 17일 소각시설 등 사업계획서 보완을 업체 측에 요구했고, 그해 12월 재검토 작업을 거쳐 최종 '적합하다'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괴산군은 법률검토, 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소각시설 설치 불가 입장을 업체 측에 통보한 상태다.

주민 3천여 명은 반대 서명부를 작성, 원주환경청을 항의 방문하고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반대 총궐기대회'를 여는 등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신기리 일원은 주민 집단취락지역으로 마을회관·교회 등 다중이용시설이 위치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절대 들어서면 안 된다"며 "의료폐기물 소각장이 들어서면 세계 친환경 유기농업의 메카인 괴산군의 이미지가 크게 훼손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의료폐기물 소각시 발생하는 다이옥신 등 대기 환경 오염물질이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줄 것"이라며 "농작물은 물론 소각장에서 나오는 폐수로 하천, 토양이 오염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폐기물소각장 설치 불가 입장을 밝힌 괴산군은 업체의 공장 건축 허가 신청을 불허할 방침이어서 업체와의 법적 분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