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볼링 최연소 국가대표 금천고 지근 선수
[인터뷰] 볼링 최연소 국가대표 금천고 지근 선수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1.23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1만5천㎏ 무게와 사투… 왼손엔 온통 굳은살





 

최연소 볼링 국가대표로 선발된 지근 선수가 볼링공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동빈
최연소 볼링 국가대표로 선발된 지근 선수가 볼링공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동빈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국내 볼링계를 이끌 차세대 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지근(금천고·1학년) 선수는 지난 18일 열린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을 통과하며 최연소 볼링 국가대표라는 타이틀을 차지했다.

"하루에 5~7시간 정도 연습을 해요. 2천 번 정도 공을 던지는 것 같아요."

16파운드(약 7.2㎏)의 공을 주로 사용하는 지 선수가 하루에 감당하는 무게는 1만5천㎏에 달한다. 성인 선수들도 감당하기 힘든 수준의 훈련양이다.

"볼링장을 하시는 아버지의 권유로 6학년 때부터 볼링을 시작했어요. 그때부터 놀이처럼 볼링을 즐기다보니 훈련도 재미있고 크게 어렵지는 않아요."

지 선수의 손 곳곳에는 그간 쏟은 노력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 있었다. 양 손바닥을 펼쳐보이자 공을 투구하는 왼손과 오른손 크기가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왼손 엄지손가락 주변에는 굳은살이 나고, 손가락 마디마디 뼈가 굵어졌기 때문이다.

"훈련보다는 경기에서 공이 내 마음대로 되지 않아 핀을 쓰러트리지 못할 때가 더 싫어요. 그렇기 때문에 연습시간은 제게 가장 소중해요"

지 선수의 승부욕은 지난해 개인전에서 금메달 8개, 은메달 2개 등 청소년 레벨의 각종 대회에서 최고의 성적을 기록하는 원동력이 됐다. 20위 통과를 목표로 도전했던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7위를 기록한 것도 우연이 아니었다.

지 선수를 지도하고 있는 이규설 코치는 "연습 중 자기가 만족하지 못하면 레인 위에 주저앉아 울기도 할 만큼 집념이 강하다"며 지 선수의 승부욕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어서 그는 "성인무대에서도 지근이의 스피드와 회전력은 전국 3위안에 들 정도로 좋다"며 "이미 자신이 가진 것보다 1천% 이상 해내고 있기 때문에 부상 없이 성장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지 선수가 볼링 최연소 기록을 모두 갱신하면서 지역 볼링협회의 관심도 뜨겁다. 박창영 청주시볼링협회장은 "꼬맹이 때부터 봤던 친구가 몇 년 사이에 충북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됐다는 것이 놀랍다"며 자랑스러워했다.

하지만 국내외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지 선수의 올해 목표는 개인전 성적 갱신이 아니었다. 함께 운동하는 팀원들과 5인조 단체전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 그의 소망이다.

(오른쪽부터) 이창손 충북볼링협회장, 박창영 청주시볼링협회장, 지근 선수, 이규설 코치, 신지문 청주시볼링협회 사무국장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신동빈

"같이 땀 흘리는 친구들과 함께 우승하고 싶어요. 같이 시상대에 올라 박수를 받으면 엄청 행복할 것 같아요"

지 선수는 동료들과 함께 우승의 기쁨을 맛보고 싶다며 아직 이루지못한 팀 우승을 목표로 오늘도 16파운드 볼링공을 손에 올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