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보건소, 홍역 유행에 따른 예방수칙 준수 당부
청주시보건소, 홍역 유행에 따른 예방수칙 준수 당부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1.2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보건소의 선별진료소 설치 의료기관.
청주보건소의 선별진료소 설치 의료기관.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 보건소가 최근 전국 5개 시·도에서 홍역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시민들에게 예방접종을 받고 개인위생수칙을 지켜줄 것을 23일 당부했다.

홍역은 전염성이 매우 높으며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 특징적인 구강내 병변 등에 이어 피부 발진 증상이 나타난다.

접종을 통해 사전적 예방이 가능하므로 표준접종일정에 따라 접종을 완료해 확산을 방지해야 한다. 이와 함께 손씻기,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 역시 꼭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특히 홍역 유행국가로 여행하기 전에 홍역 예방백신(MMR)을 2회 모두 접종했는지 확인하고, 2회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출국 4~6주 전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완료해야 한다.

맹준식 흥덕보건소장은 "홍역이 확산됨에 따라 관내 의료기관에 협조 공문 발송 및 선별진료소(종합병원)을 지정 운영하는 등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홍역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경우,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후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1339나 보건소에 문의하여 안내에 따라 지역의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을 가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