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관 3·1절 100주년 기념식 장소 '관심'
정부 주관 3·1절 100주년 기념식 장소 '관심'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1.3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9주년 3·1절 기념행사가 서대문형무소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서대문구도시관리공단
제99주년 3·1절 기념행사가 서대문형무소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서대문구도시관리공단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올해 3·1절 정부 주관 기념식 개최 장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기념식을 약 1달여 앞둔 30일 현재 몇몇 장소를 후보지로 두고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공식 행사 방침이 정해지지 않으면서 독립기념관에서 열리는 기념식의 구체적인 규모도 정해지지 않았다.

행정안전부와 독립기념관 등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정부의 3·1절 기념식 단골 행사장은 세종문화회관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94~98주년·98주년은 황교안 권한대행)에는 모든 3·1절 정부 기념식이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에는 세종문화회관에서 3회, 독립기념관에서 2회 3·1절 정부 기념식이 개최됐다.

지난해의 경우에는 세종문화회관 또는 독립기념관이라는 틀을 깨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서대문형무소에서 처음으로 3·1절 기념행사가 개최돼 신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올해도 서대문형무소에 이어 이벤트성을 더해 다양한 장소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서대문형무소를 제외하고 제3의 장소는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이화여고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86주년 기념식이 꼽힌다.

정부 관계자는 "비밀리에 진행되는 건 아니지만 이벤트성을 살려야 하기 때문에 검토 장소를 알려줄 수는 없다"면서, "분명한건 전혀 예상하지 못한 장소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3·1절 기념식의 단골 장소 중 하나인 독립기념관도 정부가 구체적인 행사계획을 확정하지 않아 자체 행사의 규모와 초대인사 등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독립기념관 행사가 정부행사로 치러질 경우 주관이 도에서 행안부로 바뀌고 대통령의 참석도 유력하기 때문이다.

충청남도 관계자는 "정부의 계획이 내려와야 독립기념관에서 열리는 기념식을 구체화할 수 있다"며, "명절 이전에는 정부 주관 장소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