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화면 출신 정지영 씨. 고향 찾아 무료 이용 봉사활동
용화면 출신 정지영 씨. 고향 찾아 무료 이용 봉사활동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1.3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영 씨가 고향 어르신들을 위해 무료로 머리를 손질해 주고 있다. / 영동군
지영 씨가 고향 어르신들을 위해 무료로 머리를 손질해 주고 있다. / 영동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영동군 용화면에서 수년 전부터 수시로 고향을 찾아와 지역 노인들에게 무료 이용봉사활동을 하는 이발사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용화면 안정리가 고향인 정지영 씨(65)는 현재 대전광역시 유성구 반석동에서 양지이용원을 운영하면서도 매년 2~3차례 마을 회관을 돌여 이용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정 씨는 불편한 몸으로 이발 한번 하려고 영동읍내까지 한시간 이상 버스를 타고 가야 한다는 지역 노인들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올해 시작과 함께 이용원 휴무일을 이용해 고향을 찾아, 마을 주민들과 덕담을 나누고 정성스럽게 머리를 손질해 주고 있다.

정 씨는 "거동이 불편한 고향 어르신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뿌듯하고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매년 건강이 허락하는 한 지속적으로 고향을 찾아 웃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민준식 조동리장은 "선배님의 솔선수범하는 모습에 늘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라며, "그 뜻을 기리고자 마을에도 향후 감사패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