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낭만과 운치 '설경의 월류봉'
겨울 낭만과 운치 '설경의 월류봉'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1.3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영동군

31일 이른 아침부터 내린 눈이 '달도 머물다 간다'는 황간면 월류봉(月留峰)과 그 주변을 새하얗게 만들어 겨울의 특별한 낭만과 운치를 더해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