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스카이캐슬'… 그 의미는
'안녕, 스카이캐슬'… 그 의미는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2.0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칼럼] 김금란 부국장 겸 교육부장

드라마 '스카이(SKY)캐슬'이 누구의 죽음으로도 결국 끝나지 않을 대한민국 입시지옥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며 막을 내려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스카이캐슬'의 결말은 등장인물 '혜나'의 죽음을 통해 어른들은 어긋난 욕망을 내려놓고 아이들은 '대학'이 아닌 '인생'을 바라보며 각자의 길을 찾아가는 해피엔딩을 그리는 듯 했다. 그러나 마지막 장면에 감옥에 갔던 고액의 입시 코디네이터가 다시 VVIP들의 입시컨설팅에 등장하며 드라마가 끝나도 대한민국의 입시전쟁은 계속될 것임을 암시했다.

또한 3명의 학생이 떠난 교실에서 교사는 "니들은 인간이기 전에 학생이, 고3이야, 대학갈 생각을 해야지, 스카이 못가면 사람대접 못 받는다"라고 외치며 공부를 강압한다.

'스카이캐슬'은 일반적이지 않고 특별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캐슬에서 부와 명예의 대물림을 위해 자식들을 우리나라 최고의 의과대학에 보내려는, 상상을 초월하는 사모님들의 이야기다.

이 드라마에는 다양한 유형의 학부모 캐릭터가 등장했다. 가난한 과거에 대한 자격지심 때문에 딸만큼은 성공시키고픈 엄마부터 가부장적인 남편의 기에 눌려 사는 엄마, 교육법에 대한 자기만의 철학 없이 남들 따라하기 바쁜 엄마까지 모두 자식의 성공이라고 믿는 의과대학에 보내기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

공부 스트레스에 도둑질을 저지른 딸에게 잘못을 지적하는 대신 돈을 써 사건을 무마하고, 무단 조퇴한 딸을 위해서는 생활기록부에 남기지 않으려고 아파서 병원 간 것으로 처리한다.

이처럼 '스카이캐슬'은 특별한 사람들의 이야기지만 현재 우리나라 입시 제도의 현실을 상세히 그려내며 보통 학부모들과의 공감대를 형성해 인기를 얻었다.

드라마에서 학생들은 학생부종합전형(학종)으로 원하는 대학에 가기 위해 애를 쓴다. '스카이캐슬' 부모들은 학종을 전적으로 관리해주는 입시 코디네이터를 고용한다. 코디는 고액을 받고 학생의 성적을 관리해준다. 등·하교를 책임지고, 수능문제출제위원 출신 등 걸출한 인사들을 교사로 두고 전과목 수업을 실시한다. 심지어 학교시험문제지도 빼내온다. 이 드라마를 통해 초고액 사교육 시장의 일면이 드러나면서 일반학부모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스카이캐슬'이 암암리에 이뤄지고 있던 고액 과외 시장을 고발한 셈이다.

실제로 무등록 고액 과외는 불법이다. 이에 정부도 움직였다. 교육부는 지난달 고액 입시컨설팅 등 늘어나는 사교육을 억제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점검'을 오는 11월까지 월1회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선행학습 유발광고, 코딩학원, 고액 유아 대상 학원, 기숙형 학원, 수·정시 대비 고액 입시학원 등이다. '스카이캐슬' 사례와 같이 고액 진학상담과 고액 개인과외교습 행위는 교습비 초과 징수, 관할 교육지원청 미신고 등 탈법 소지가 있는지 지도·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초등 5·6학년 소프트웨어교육 의무화와 중학교 자유학년제 확대 등 교육정책을 이용, 학부모들의 불안 심리를 부추겨 선행학습을 유도하는 학원과 거짓·과대 광고 학원, 교습소 등도 집중 단속한다. 과연 '스카이캐슬'로 초고액 과외 시장이 조명된 뒤 시행되는 올해 점검에서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금란 부국장 겸 교육부장
김금란 부국장 겸 교육부장

'스카이캐슬'은 상류층의 교육법을 소상히 보여줘 우리나라 입시제도와 사교육 시장의 문제점을 부각하려던 의도와 달리 오히려 교육열을 부추겼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게다가 입시코디네이터를 몰랐던 '천연기념물'적인 학부모들은 드라마를 통해 입시 컨설팅이 성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제라도 코디를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불안감을 안게 됐다.

"이 빌어먹을 대한민국의 교육시스템을 우리가 바꿀 수는 없잖아." 한 등장인물의 대사는 끝이 보이지 않는 입시 지옥에 대한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절규를 대변하는 것이 아닐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