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협, 연휴 반납하고 구제역 확산방지 위해 총력
충북농협, 연휴 반납하고 구제역 확산방지 위해 총력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2.0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협 지역본부 및 시군지부 임직원들은 설 연휴기간 도내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해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충북농협 지역본부 및 시군지부 임직원들은 설 연휴기간 도내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해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충북농협이 설 연휴를 반납하고 도내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했다.

6일 농협에 따르면 지역본부 및 시군지부 임직원들은 설 연휴기간 비상근무를 실시했다.

먼저 김태종 본부장은 시군별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도청 상황실을 방문해 구제역 확산방지 대책을 협의했다.

각 시군지부에서도 지부장과 농정지원단이 비상근무를 실시하며 거점소독소를 방문해 현장점검 및 소독용품 지원하는 등 근무자를 격려했다.

또한 광역살포기와 농협방제단 등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가축밀집사육지역과 하천 및 도로 등에 대대적인 소독작업을 진행했다.

여기에 농협중앙회 긴급예산 지원을 통해 생석회 400여톤을 도내 축산농가에 공급하고 거점 소독소를 확대운영, 소·돼지에 대한 백신 접종을 지원했다.

이밖에 농축협에 보유 중인 광역살포기와 무인헬기를 총 가동해 신속하고 체계적인 방역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현재 광역살포기는 청주 3대, 진천 3대, 음성 4대, 충주 1대 등 총 11대를 보유 중이며 무인헬기는 충주 4대, 진천 2대, 보은 1대 등 총 7대를 보유하고 있다.

김태종 본부장은 "구제역 바이러스의 잠복기가 약 14일인 만큼 '심각'단계에 준하는 방역활동을 전개해 구제역이 확산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