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단체장,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 협약
충청권 단체장,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 협약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07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유치합의 결과 문체부·대한체육회 등에 전달
충청권 4개 시.도 단체장은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 대전시
충청권 4개 시.도 단체장은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 대전시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충청권 4개 단체장은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2030 하계아시안게임을 충청권이 아시아 중심 도약의 호기로 판단하고, 560만 충청인의 역량을 모아 공동유치키로 결정했다.

충청권은 최근 경제 성장률에서 전국 최고 수준이어서 잠재력으로 볼 때 국제종합경기대회를 개최할 충분한 여건이라고 자평했다.

충청권의 스포츠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여 대회 유치 시 저비용, 고효율을 강조하는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가장 모범적인 대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국내도시 간 경쟁은 물론 아시아 경쟁국과 비교해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판단이다.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건설을 통해 동북아 과학수도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란 분석이다. 또 세종시는 2030년이 행복도시 건설이 완성되는 해로 행정수도의 위상을 알릴 것이다.

충남은 2030년 아시안게임을 통해 백제역사, 문화, 관광거점으로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관광도시로 주목받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충북도 청주국제공항이 행정수도(세종시) 관문공항을 넘어 아시아의 관문공항으로 비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은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의 프레대회 성격으로, 2032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홍보뿐만 아니라 충청권의 스포츠인프라 확충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충청권은 이날 공동유치합의 결과를 문체부·대한체육회 등에 전달하고 유치의향서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제출해, 충청권의 2030 하계아시안게임 유치 의지를 다졌다.

한편 충청권은 행정수도 및 국토의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으나 이에 걸맞는 국제행사 개최는 '93년 대전엑스포를 제외하곤 전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