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고 신설"vs"기존 고교 학력 상향" 견해차
"명문고 신설"vs"기존 고교 학력 상향" 견해차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2.07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교육청 TF회의 인재상 설립 방식 이견
후보지 오송 거론… 대기업 지원 방식도 가능성
지역명문고 육성을 위한 첫 '지역미래인재육성 TF회의'가 7일 충북연구원에서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 실무 담당자들이 참석해 열렸다. 비공개 회의를 마친 임택수 도정책기획관과 이광복 도교육청 교육국장이 회의결과를 기자들에게 브리핑하고 있다. / 김용수
지역명문고 육성을 위한 첫 '지역미래인재육성 TF회의'가 7일 충북연구원에서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 실무 담당자들이 참석해 열렸다. 비공개 회의를 마친 임택수 도정책기획관과 이광복 도교육청 교육국장이 회의결과를 기자들에게 브리핑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지역명문고 육성을 위한 논의가 첫 시동을 걸었다. 명문고 육성 위치로는 청주 오송으로 좁혀졌지만, 설립형태나 명문고·인재상에 대한 개념정의에 대해서는 온도차를 보였다.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은 7일 충북연구원에서 첫 '지역미래인재육성 TF회의'를 열고 향후 회의를 정례화해 의견을 좁혀가기로 했다.

이날 TF회의는 지난해 12월 10일 도와 도교육청이 민선 7기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합의에 따른 첫 상견례로, 당시 예산분담률을 합의하면서 명문고 육성, 자율학교 지정 등 미래인재육성방안을 포함시켜 이뤄졌다. TF회의는 충북도 정책기획관과 도교육청 교육국장이 주축이 되고 양측 실무진과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청주시가 참여한다. 앞으로 분기별로 회의를 정례화하고 실무진회의는 수시로 갖기로 합의했다.

명문고 육성 위치로는 청주 오송, 오창으로 좁혀졌다.

임택수 정책기획관은 "오송의 국책기관이나 기업의 종사자들이 혼자 와있는 경우가 많고, 세종시가 생기면서 청주시 인구가 많이 빠져나가 우리 지역에 좋은 학교를 만들자는 생각에 (명문고 육성 논의를) 출발하게 됐다"며 오송지역에 명문고 설립 추진 의사를 내비쳤다.

이광복 교육국장은 "학령인구 등을 고려했을 때 추가로 학교 설립은 당장은 어렵지만 추후 투자유치, 정주여건 변화 등이 있다면 선제적으로 검토해볼 수 있다"며 "도에서 집중투자 계획을 갖고 있고 향후 오송 발전계획 등을 고민하고 있기 때문에 사립학교, 공립학교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해보자고 했다"고 오송과 오창지역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하지만 '미래인재', '명문고'에 대한 개념정의에 대해서는 두 기관간 견해차이를 보였다. 교육청은 기존의 학교에 기능(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도는 명문고를 신설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육국장은 "과거의 '인재'는 대학만 잘가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20년, 30년 뒤에는 '창의융합형 인재'가 미래를 이끌어갈 것이고, 소위 명문학교 라고 하는 학교들은 2000년 초반, 2010년 초반 입시에 최적화돼있는 학교일뿐이지 2020년 이후 미래인재에 최적화된 학교는 아니다"라며 "교육청에서 검토하는 것은 특정 학교를 집중육성하기보다는 도내 기존의 학교를 전체적으로 학력을 상향시키는 쪽"이라고 못박아 명문고 육성에 대한 관점이 다름을 내비쳤다.

임 정책기획관은 "'좋은 학교'에 대한 판단은 다를 수 있다"며 "글로벌 인재, 대한민국을 먹여살릴 인재를 발굴·육성하는 것이 도와 교육청의 임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 등 기업체가 지원하는 설립형태도 고려하고 있음을 제시했다. 임 정책기획관은 "기업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내려면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논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외에 이날 TF회의에서는 유관기관 협력체계 가칭 '지역미래인재육성협의회' 구축, 오송 유·초·중·고 추가 배치, 미래형 학교모델 창출 추진 방안 등이 논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