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의대 화이트가운 세레모니
건양대 의대 화이트가운 세레모니
  • 나경화 기자
  • 승인 2019.02.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나경화 기자] 건양대학교 의과대학(학장 박창교)은 9일 오후 대전 메디컬캠퍼스 리버럴아츠홀에서 임상실습을 앞둔 5학년 49명의 학생이 모인 가운데 좋은 의사가 되기를 다짐하는 화이트가운 세레모니를 개최했다.

화이트가운 세레모니는 본격적인 임상실습과정에 들어가는 의대생에게 지도교수 및 학부모가 직접 의사를 상징하는 화이트가운을 입혀줌으로써 올바른 마음가짐으로 실습에 임하고 자기성찰의 시간을 제공하는 건양대 의대만의 전통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화이트가운 세레모니는 학생뿐만 아니라 학부모 및 가족, 교직원 등 총 23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으며 건양대 설립자인 김희수 이사와 건양대 이원묵 총장, 건양대병원 최원준 원장, 건양대 의대 박창교 학장 등도 참석했다.

이원묵 총장은 축사를 통해“오늘 이 자리에 있는 학생 여러분은 여러해 동안 의사가 되기위해 엄격하고 힘든 과정을 거쳤다. 오늘 화이트가운 수여식을 통해 앞으로 더욱 실력있는 의사, 마음이 따듯한 의사, 환자를 잘 보살피는 의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