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 전면 시행
홍성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 전면 시행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2.1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업료·학교운영지원·교과서비 등에 34억 투입
방과 후 외국어 아카데미·방학 영어캠프도 진행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은 지역의 미래이자 희망인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100억원의 사업비를 과감하게 투자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우선 전국 최초로 고등학교까지의 무상교육이 전면 시행된다. 군은 충남도 및 교육청과 함께 총 사업비 34억원을 들여 관내 고등학생의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군은 홍성군 고등학교 지원에 대한 조례를 제정해 법적 근거를 마련할 방침이며 조례가 제정되면 유치원부터 초·중·고등학교까지 전 교육과정에서 무상교육이 실행돼 학부모들의 부담도 경감되고 교육격차도 크게 해소될 전망이다.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방과 후 학교 지원사업에도 총 8억원이 투입된다. 외국어 아카데미 운영 등 지역영재 육성 프로그램 29개 프로그램을 집중 육성하고 방과 후 학교 및 돌봄교실 운영사업에도 내실화를 기할 전망이다.

지역 대학인 혜전대학교, 청운대학교와도 연계해 주말 초등학교 영어학교 및 중·고등학생 여름방학 영어캠프를 운영하고 학생들의 외국어 능력 신장에도 앞장설 계획으로 벌써부터 관·학 협력사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초등학교 내 실내체육관 조성 등 교육시설 개선사업에도 교육청과 대응투자 사업으로 총 25억원을 투자해 아이들의 인성함양 및 행복교육 실현을 위한 교육 인프라가 대폭 확충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까지 1천962명의 학생에게 21억2천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며 128억원의 장학금을 조성한 지역인재와 면학의욕 고취의 산실 홍성사랑장학금도 수혜대상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작년 계획 대비 17명 늘어난 202명의 장학생을 선발하고 초등학생과 동일하게 지원하던 중학생 장학금을 20만원 증액해 70만원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는 대학생 300만원, 고교생 120만원, 중학생 70만원, 초등학생은 50만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청소년 수련시설 및 상담복지센터, 청로회 쉼터 운영에도 약 15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건전하고 밝은 청소년 성장을 유도하고 아이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줄 중국 해림시 김좌진 장군 전적지 답사와 해림시 조선족 학생 초청 사업도 1억 5천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애향심을 가진 지역인재가 지역의 미래와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 학생들이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새로운 시책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