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교육감 코드·보은인사로 얼룩진 조직 개편"
"김병우 교육감 코드·보은인사로 얼룩진 조직 개편"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2.1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총, 교원인사 놓고 성명 발표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교원단체총연합회(충북교총)는 "이번 교원 인사는 김병우 교육감의 코드·보은인사로 충북교육의 위상을 크게 훼손시킨 일로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충북교총은 11일 성명을 통해 "그동안 국정감사, 행정사무감사에서 수차례 지적된 무자격 교장 공모, 교육전문직원 전문분야 선발, 인수위원회 관련 인사 우대, 특정교직단체 출신 우대 등 코드·보은인사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청했으나 이번에도 묵살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괴산 송면중학교 내부형 공모교장 A씨를 장학관 전직을 통해 도교육청 과장으로 발탁한 것은 임기 만료 후 전 직위(교사)로 발령해야하는 내부형 공모교장의 근본 취지에 어긋날 뿐 아니라, 개인에 대한 특혜인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A씨에 대한 인사소문은 조직 개편안이 확정 발표되기 전부터 항간에 돌았는데 현실로 드러났다"며 "이는 충북교육가족을 우롱한 인사이며, 나아가 조직개편을 통해 국가기관을 사유화하겠다는 교육감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들게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번에 새롭게 내부형 공모교장으로 임용된 중등·초등 3명의 평교사도 모두 김병우 교육감 인수위원과 특정 교직단체 출신"이라며 "이는 그동안 인사 때 마다 되풀이 되는 심각한 문제로, 이 역시 제사람 심기 코드·보은인사의 연장"이라고 비판했다.

충북교총은 "충북의 교육가족과 도민을 실망시킨 이번 인사는 도교육청이 추진한 조직개편을 얼룩지게 하는 결과를 가져왔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