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충북지사 회의실 무료개방
한국환경공단 충북지사 회의실 무료개방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2.1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문화 확산 사회적 가치 실현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한국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 충북지사(김상원 지사장)는 12일 부터 공단 회의실(청주시 청원구 공항로150번길 73)을 무료로 시민과 기관에게 개방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공단의 회의실 개방은 정부의 공공자원 개방·공유 서비스 정책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충북지사 회의실은 면적 111㎡(약 33평)으로 최대 50명까지 수용가능하고, 빔프로젝터와 음향시설을 보유하고 있어 각종 회의나 미팅에 적합하다. 이용을 원하는 주민 또는 기관은 한국환경공단 충북지사(☎043-219-6405)로 문의하면 된다.

특히 회의 등의 모임개최 공간이 부족한 지역의 현실을 감안할 때 지역 주민과 기관에게 회의실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상원 지사장은 "이번 공단의 회의실 무료개방을 시작으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회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