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국세청, 세무관서장 회의 개최
대전국세청, 세무관서장 회의 개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1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국세청은 12일 대전청에서 관내 17개 세무서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무관서장 회의를 개최했다. / 대전국세청
대전국세청은 12일 대전청에서 관내 17개 세무서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무관서장 회의를 개최했다. / 대전국세청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국세청은 12일 관내 17개 세무서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무관서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종교인소득 과세제도, 체납 전담조직 운영 및 현장 중심의 민생지원 소통, 중간관리자 역량강화 등 각 국실별 올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과제를 발표했다.

이어 이에 따른 구체적 시행방안에 대한 관내 세무서장들의 활발한 토론이 진행되었다.

이동신 대전청장은 "법인세 및 종합소득세 신고, 장려세제 신청 등 상반기 주요 업무의 차질 없는 집행과 함께 첫 시행되는 종교인소득 과세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또 "최근 구제역으로 피해를 입은 관내 납세자와 소상공인·영세사업자 등 경제 취약계층에 대한 신속한 세정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을 주문했다.

이동신 대전청장 및 세무서장들은 납세자에 대한 진정성 있는 소통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세정변화와 성과를 창출해 내·외부로부터 신뢰받는 대전청이 될 것을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