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전대, 오세훈 vs 황교안 양강구도
자유한국당 전대, 오세훈 vs 황교안 양강구도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2.1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택·심재철·안상수 "당대표 경선 참여 철회"… 홍준표도 불출마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후보 등록이 12일 시작된 가운데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출마키로 급선회 하면서 전대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의 양강 구도가 될 전망이다.

또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어 이번 전대에 불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세훈 전 시장은 당초 당 지도부의 전대 일정 연기 불가 방침에 반발, 정우택·심재철·안상수·주호영의원, 홍준표 전 대표 등과 함께 전대에 불참키로 했지만 후보등록일인 이날 출마 쪽으로 입장을 바꿨다.

정우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당대표 경선 참여를 철회한다"며 "백의종군의 자세로 당이 총선승리로 나아가는 데 있어서 밀알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총선 승리를 위한 전대로 당이 하나가 되어 독선·독단적인 문재인 정권에 맞설 수 있는 야당다운 야당, 대안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길 바라고, 헌신하겠다는 마음으로 출마하였으나 더 이상 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당의 대표 선출에 누를 끼칠 수 있고, 당원과 국민들의 성원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되어 대표경선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출마를 접었다.

또 심재철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무계파 공천으로 총선 승리를 이루고 정권 탈환의 계기를 만들어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시대적 사명으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안상수 의원은 "끝까지 하지 못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그리고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홍준표 전 대표는 전날 전대 불출마를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