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도용 '졸피뎀' 처방 받은 전직 간호사 체포
개인정보 도용 '졸피뎀' 처방 받은 전직 간호사 체포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2.1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타인의 개인정보를 도용해 향정신성의약품인 '졸피뎀'을 처방받은 간호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흥덕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A(45·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체포당시 청주의 한 병원에 취직해 근무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2년 초부터 지난해 4월까지 청주소재 병원 3곳에서 근무하면서 총 79회 걸쳐 졸피뎀 2천900여정을 처방받았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동료 간호사나 지인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사용했다.

A씨는 발급받은 처방전을 이용해 약국에서 졸피뎀을 받아 직접 복용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불면증이 심해 졸피뎀을 복용했는데, 내성이 생겨 더 많은 양의 약이 필요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범행 여부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