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태양광·바이오 관련 전문인력에 나서
한국교통대, 태양광·바이오 관련 전문인력에 나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2.1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국립 한국교통대학교가 충청북도 전략육성산업인 태양광·바이오 관련 전문인력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교통대학교 증평캠퍼스 산학협력단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사업단 공동훈련센터는 올해로 3년째 관련산업 구직자 과정을 운영한다.

이 교육과정은 태양광·바이오분야 기술을 체계적으로 습득할 수 있는 전국 유일의 100% 국비 무료교육이어서 관심이 높다.

수강생들에게는 매월 훈련수당 20만 원과 함께 기숙사와 식비가 지원된다.

신재생에너지발전설비기사 등 관련 분야 국가공인자격증도 취득할 수 있다.

센터는 교육 수강생의 동행면접 등 각종 취업 지원에 나서 지난해 교육생 75% 이상을 취업시키는 성과를 보였다.

올해 교육은 태양광발전시스템 및 전기제어(30명), 바이오의약품 및 품질관리(20명) 과정으로 진행한다.

태양광은 3월5일까지, 바이오는 3월29일까지 접수 마감이다.

대상자는 취업 및 창업희망자로 경력과 학력은 무관하며, 바이오의약품 분야는 경력단절여성을 우선 선발한다.

선착순 서류 접수 후 면접을 통해 수강생을 최종 선정한다.

교통대 공동훈련센터는 구직자 양성훈련과 함께 재직근로자를 위한 업무능력 향상훈련도 매월 수시로 개강한다.

이번 교육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공동훈련센터 홈페이지(http://hrdcenter.ut.ac.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화(☎043-820-5915~6)로도 문의할 수 있다.

센터는 도내 500여개 태양광·바이오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업 맞춤형 교육을 상시 지원하고 있다. 매년 기업체 수요를 파악해 신규 교육 과정을 선보이는데, 조만간 PLC(자동화)과정과 화학원료운용전문가과정 등도 개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