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항 거점항공사 유치시 3년간 5천415억원 매출"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유치시 3년간 5천415억원 매출"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2.13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희 센터장, 13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토론회서 주장
24시간 운항·배후도시 강점 바탕 '강소형 거점공항' 육성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주최로 13일 청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열린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에서 패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 김용수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주최로 13일 청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열린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에서 패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청주국제공항이 거점항공사를 유치할 경우 3년간 매출 5천415억원(여객+화물), 고용창출 619명이 발생할 것이라는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이 나왔다.

원광희 충북연구원 지역발전연구센터장은 13일 청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주최로 열린 청주공항 활성화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원 센터장은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저비용항공사(LCC)가 취항할 경우 여행객과 항공물류가 대폭 증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시의적절한 원스톱 행정지원서비스를 제공해 거점항공사의 사전 애로사항을 해소해주고 관련산업의 전략적 육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충북도뿐만 아니라 인근 대전시와 충남 역시 서비스 혜택이 늘어나기 때문에 충청권 차원의 유류/운송 관련 비용절감을 위한 지원대책을 수립해 저비용항공사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LCC는 제주항공 등 6개가 운항중이며 보유 항공기는 2016년 기준 102대다. 현재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한 에어로K(여객), 가디언즈항공(화물)을 비롯해 5곳이 항공운송사업 면허발급을 국토교통부에 신청한 상태로 이달말이나 다음달 초께 발표될 예정이다.

원 센터장은 특히 청주공항의 편리한 연계교통, 대전·세종 등 배후도시, 24시간 운항, 슬롯 여력 등의 강점과 남북평화 분위기 속 대북진출 거점공항 발전가능성 등의 기회요인을 바탕으로 강소형 거점 국제공항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원광희 충북연구원 지역발전연구센터장이 13일 청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주최로 열린 청주공항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청주공항의 발전 가능성 진단과 향후 발전전략'을 주제로 기조발제를 하고 있다. / 김미정
원광희 충북연구원 지역발전연구센터장이 13일 청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주최로 열린 청주공항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청주공항의 발전 가능성 진단과 향후 발전전략'을 주제로 기조발제를 하고 있다. / 김미정

이어진 지정토론에서 이준경 충북도 관광항공과장은 "거점항공사를 유치해 노선을 다변화하고 LCC전용 터미널 건립을 통해 이용객에 시설사용료 절감으로 인천·김포공항과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제시했다. 이어 "공항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국제선 여객터미널 증축, 주차빌딩 신축, 평행유도로 건설을 완료했고, 올해에는 국내선 여객터미널 증축, 군용활주로 재포장, 주기장 확장 등을 추진중"이라고 덧붙였다.

박원태 청주대 항공학부 교수는 "공항접근 연계 교통체계(대중교통, 도로망) 부족이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며 "북청주/오창 고속버스터미널이나 오송역과의 교통망 운영이 필요하고, 오송역과 청주공항과 연계된 전철 건설도 신속히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강주엽 국토부 공항정책과장은 "이용객 실적에 따라가는 시설확충보다는 중장기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인 공항인프라 개발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