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안영동 잔디 축구장 '수계' 해명 간담회
대전시 안영동 잔디 축구장 '수계' 해명 간담회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2.1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의 안영생활체육단지 축구장 인조잔디 수의계약 논란이 일고 가운데 이에 대한 해명 기자간담회조차 의혹이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29억원 대 인조잔디 축구장 수의계약을 둘러싼 의혹이 일자 대전시는 이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으나 되레 업체와 유착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

이 자리에서 수의계약 대상 업체 관계자가 직접 해명하는 '전례없는 일'까지 벌여 그 배경과 의혹을 더했다.

시는 13일 오후 시청 기자실에서 안영동 축구장 인조잔디 수의계약 의혹 해명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시는 수의계약 체결 배경, 축구장 인조잔디 설계변경 이유 등 의혹에 대해 제대로 해명하지 못한채 궁색한 태도를 일관했다.

시는 수의계약 의혹에 대해 KS 인증 제품임을 강조하면서 시공한 현장을 방문조차 하지 않은 것을 드러나 탁상행정을 여실히 보여줬다.

또 당초 55mm로 설계된 인조잔디의 설계를 45mm로 변경한 최종 책임자가 누구냐는 질문에는 '건설관리본부'라는 막연한 답변을 일관했다.

함께 시는 인조잔디 수의계약 의혹에 대해 수주 계약 업체 관계자가 해명에 나서면서 유착 가능성을 반증했다.

발주기관의 특혜 의혹이 제기될 경우 담당 공무원이 발주과정을 설명해야하나 것이 업자가 나서 해명하는 어설픈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업체 관계자는 체육계에서 자사 제품에 대한 의구심을 갖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어느 누가 그렇게 얘기하냐'고 따져 묻는 등 고압적이 태도를 일관해 빈축을 샀다.

한편 대전시와 수의계약 한 인조잔디 업체의 본사는 경기도 수원, 공장은 경북 경산에 있는 것으로 확인돼 대전시 지역경제 살리기는 말뿐이란 비판이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