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립무용단 '찾아가는 예술 서비스'
청주시립무용단 '찾아가는 예술 서비스'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02.14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청주여자교도소 '찾아가는 공연' 선봬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청주시립무용단이 시행하는 '찾아가는 공연'이 오는 18일 오후 3시 올해의 첫 출발을 시작한다.

이날 청주여자교도소 대강당에서 선보이는 올해 첫 번째 찾아가는 공연은 문화소외계층의 예술적 감성 공유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무대다.

시인 김소월의 시 진달래꽃을 배경으로 남녀의 애절한 사랑을 다룬 작품 '소월에게 묻기를', 신나는 장고가락이 있는 '설장고'를 비롯해 연인과 이별해 느껴지는 애틋한 여인의 마음을 표현한 솔로작품 '봄비'가 이어진다.

화랑을 소재로 한 남성무용수들의 카리스마 넘치는 '화랑무'와 더불어 화려한 동작과 방울소리가 특징인 '쟁강춤'으로 이번 공연은 마무리된다.

또한 공연 중간에 색다른 감성제공을 위해 청주시립합창단이 출연해 아름다운 하모니로 눈과 귀가 즐겁고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예술적 감성을 자극하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청주시립무용단 예술감독은 "무용이 갖는 깊은 예술성과 감성을 통해 재소자들의 감성을 두드려 교화에 도움이 되고, 기쁘고 보람된 시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